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교육

서울시교육청 농촌유학 역대 최대 인원 참여

학부모들 사이에 생태친화적 감수성 증진 효과 만족도 높아, 81명으로 시작한 농촌유학생 300명 넘어

 

가디언뉴스 기자 | 서울특별시교육청은 2024학년도 1학기 농촌유학에 참가 예정 학생이 305명이라고 밝혔다.

 

전년 대비 서울특별시교육청의 농촌유학 지원금 규모나 기간이 축소됐음에도 농촌유학의 인기는 확산되는 분위기다. 이는 최근 생태환경교육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관심이 증가하고, 지난 3년간 농촌유학의 생태친화적 감수성 증진 효과에 대한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기 때문으로 보고있다.

 

2024학년도 1학기 농촌유학에 참가하는 서울 학생은 305명으로, 강원 90명, 전남 138명, 전북 77명이다.

 

지역별로는 강원 (신규 58명, 연장 32명), 전남 (신규 54명, 연장 84명), 전북 (신규 38명, 연장 39명)으로, 신규 신청은 강원 지역이, 연장 신청은 전남지역이 가장 많다.

 

거주유형/학년별 신청유형은 보호자와 함께 이주하여 생활하는 가족체류형 269명(연장 137명, 신규 132명), 유학센터형 34명(연장 16명, 신규 18명), 홈스테이형 2명(연장)으로 가족체류형이 대부분이다. 학년별로는 초등학교 5학년이 63명으로 가장 많다.

 

신규참가(150명) 신청유형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거주유형별로는 가족체류형 132명, 유학센터형 18명으로 가족체류형이 가장 많고, 학년별로는 초1(21명), 초2(36명), 초3(23명), 초4(24명), 초5(32명), 초6(6명), 중1(5명), 중2(3명)으로, 초등학교 2학년과 5학년이 가장 많이 신청했다.

 

농촌유학은 서울에 재학 중인 (공립)초등학교 1~6학년 및 중학교 1~2학년 학생이 대상이며, 유학 기간은 6개월 또는 1년으로 유학 학교별로 기간은 달라질수 있다.

 

거주 유형은 가족과 함께 이주하여 생활하는 ‘가족체류형’, 농가부모와 생활하는 ‘홈스테이형’, 활동가와 함께 유학센터에서 생활하는 ‘유학센터형’ 3가지가 있는데, 가족체류형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서울특별시교육청은 2021년부터 전라남도교육청과 처음 협력하여 농촌유학을 시작한 이후 2022년 전북특별자치도, 2023년 강원특별자치도까지 유학 지역을 확대했고, 농촌유학 참가자는 꾸준히 증가해 왔다.

 

’21년 1학기 81명(전남)→’21년 2학기 147명(전남)→ ’22년 1학기 223명(전남)→‘22년 2학기 263명(전남/전북)→ ’23년 1학기 235명(전남/전북)→ ’23년 2학기 248명(전남/전북/강원)으로 현재까지 누계 약 1,050명의 학생이 참여했는데, 이번 ’24년 1학기에는 300명이 넘어 농촌유학 시작 이후 가장 많은 학생이 참여할 예정이다.

 

지난 2023년 서울시교육청이 실시한 농촌유학의 효과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연 친화적 생태감수성 증진 효과 87.3%, 다양하고 특색있는 방과후 프로그램 참여로 흥미가 높아지고 소양이 길러짐 84.2%, 친밀하고 따뜻한 인간관계를 형성하여 정서적인 안정감을 갖고 올바른 인성을 함양 85.4% 등으로 주변에 농촌유학을 추천하고 싶은 정도 83.3%, 전체적인 만족도 84.4%로 나타났다.

 

2024학년도 1학기 농촌유학에 신규참가하는 학생들은 2월 20일부터 해당 지역(전남/전북/강원)으로 주소 이전 및 전학 신청을 한 후, 3월부터 농촌유학 지역에서 농촌유학 생활을 시작한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농촌유학생이 농촌유학을 마치고 서울로 복귀한 후에도 지속적으로 농촌유학 지역과 교류하고 관계맺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복귀 학생을 농촌유학 지역 도민으로 선정하고 혜택을 부여할 수 있는 사업도 해당 지역과 협조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4년차를 맞이한 농촌유학 참여를 통해 더 많은 서울 학생들이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경험하고 자연친화적 감수성을 키워 행복한 생태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서울시교육청]